Search

"tvN 화유기 추락사고, 특별근로감독 해야"

언론연대 "17시간 노동, JS픽쳐스 책임 져야"

- 작게+ 크게

하담 기자
기사입력 2017-12-28

[군포시민신문=하담 기자] 언론개혁시민연대(언론연대)가 tvN <화유기> 스텝 추락사고에 대해 제작중단과 책임 있는 대처를 요청하며 '정부의 특별 근로감독이 필요하다'고 지적했다.

 

▲ 사진출처: tvN 홈페이지 캡쳐     © 군포시민신문

 

언론연대는 28일 논평을 발표하며 "정부는 방송통신위원회를 비롯한 문화체육관광부, 과학기술정보통신부, 고용노동부, 공정거래위원회가 내놓은 종합대책을 그대로 적용해야 한다"며 "JS픽쳐스에 대한 즉각적인 근로감독을 시작으로 사건 현장 및 관계자 조사를 통해 그에 따른 분명한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"고 요구했다.

 

언론연대는 "추락사고를 당한 스텝은 2달 가까이 하루 17시간가량 일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상황"이라며 "전국언론노동조합이 <산업안전보건법> 제26조(작업중지 등)에 따라 정부 측에 드라마 제작 중지명령을 요구한 까닭이기도 하다"고 강조했다.

 

또 언론연대는 "tvN <화유기> 제작사인 JS픽쳐스 측은 MBC아트 소속 스태프의 추락한 것에 대해 사건 축소-은폐, 책임 회피부터 시작했다"며 "Js픽쳐스 소속 미술감독이 제작비 절감을 위해 부실목재가 사용된 천장 위로 조명을 달라고 지시한 것이 화근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"고 설명했다.

 


 #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 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. # 구독료: 12,000원(년간·면세)/계좌 : 농협 301-0163-7916-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

 

 
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+ band URL복사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

PC버전

Copyright ⓒ 군포시민신문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