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earch

[하다미 한국화] 아버지

5회 순수회화에 스며들다_장작 앞에 선 아버지

- 작게+ 크게

하다미 작가
기사입력 2018-01-20

▲ 아버지, 137.5 x 89.5cm, 화선지에 먹과 채색, 2014     © 하다미 작가

 

봄, 여름, 가을, 겨울, 계절이 바뀌어 바깥 풍경을 여러 색으로 적시고

 

따뜻한 바람과 서늘한 바람과 찬 바람이 몸에 부딪치고 엉키고 감싸도

 

아버지는 장작과 함께 하신다

 

사람들이 복작복작 모여있을 때

 

가족이 오손도손 수다를 떨 때

 

집 안팎의 모든 생명과 사물이 자리를 지키고 있을 때

 

아버지의 온도는 모두를 안는다

 

스며든 아버지의 온도만큼 

 

나의 온도를 아버지의 온도에 더해본다

 

 


#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 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. # 구독료: 12,000원(년간·면세)/계좌 : 농협 301-0163-7916-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
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+ band URL복사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

PC버전

Copyright ⓒ 군포시민신문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