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earch

[양성주 도장세상] 카르페디엠(Carpe Diem), 오늘 하루를 즐겨라

- 작게+ 크게

양성주 작가
기사입력 2018-01-25

▲ Carpe Diem의 각 (작가 양성주)     © 편집부

 

‘카르페 디엠’은 원래 농사와 관련된 은유로서 로마의 시인인 호라티우스가 쓴 송가(頌歌)의 마지막 부분에 있는 시구입니다.

Carpe diem, quam minimum credula postero.

(카르페 디엠, 쾀 미니뭄 크레둘라 포스테로.)

오늘을 붙잡게, 내일이라는 말은 최소한만 믿고.

‘카르페carpe'란 말은 ’카르포carpo(덩굴이나 과실을 따다, 추수하다)‘라는 동사의 명령형입니다. 과실을 수확하는 과정은 사실 굉장히 고되고 힘들지만, 한 해 동안 땀을 흘린 농부에게 추수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행복일 겁니다. 그래서 ’카르포‘ 동사에 ’즐기다, 누리다‘란 의미가 더해져 ’카르페 디엠carpe diem', 곧 ‘오늘 하루를 즐겨라’라는 말이 됐습니다. 시의 문맥상 ‘내일에 너무 큰 기대를 걸지 말고 오늘에 의미를 두고 살라’라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. 지금은 숱한 의역을 거쳐 ‘오늘을 즐겨라’라는 뜻으로 정착되었는데, 주목할 건 이 말이 쾌락주의 사조의 주요 표제어가 되었다는 겁니다.

-『라틴어 수업』한동일 지음 흐름출판

 

모든 분들에게 그간의 노력이 수확의 결실로 다가오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빕니다.

카르페 디엠!

 


#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 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. #구독료:12,000원(년간·면세)/계좌 : 농협 301-0163-7916-81주식회사시민미디어

 

 
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+ band URL복사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

PC버전

Copyright ⓒ 군포시민신문. All rights reserved.